Joe Gebbia

공동 창업자 겸 최고제품책임자(CPO)

조 게비아는 에어비앤비의 공동 창업자이자 CPO로서 이사회와 임원진의 일원이기도 합니다. 또한, 에어비앤비의 사내 디자인 및 혁신 스튜디오인 ‘사마라(Samara)’를 이끌고 있습니다. 일찍이 기업가적 자질을 보였으며, 에어비앤비의 획기적인 서비스가 시작된 곳도 바로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조의 아파트였습니다. 에어비앤비의 획기적인 서비스는 그의 샌프란시스코 아파트에서 시작되었으며, 191개국 이상의 나라의 5백만 여개의 숙소로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전 세계 수천 명의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제적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조는 에어비앤비의 기업 문화를 구축하고, 디자인 미학의 틀을 다지며, 미래 성장 기회를 혁신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기업가 정신과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으며 미국 경제지 잉크(Inc.)의 ‘가장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기업인 30인’과 포춘(Fortune)의 ‘가장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기업인 30인’ 중 한 명으로 선정되는 등 다양한 매체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평생 품어온 예술과 디자인에 대한 관심을 살려 로드 아일랜드 디자인 스쿨(RISD)에 입학하여 그래픽 디자인과 산업 디자인을 복수 전공했으며, 현재 RISD 운영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 에어비앤비 소개